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사업안내

지원사업 우수사례

지원사업 우수사례 상세 내용
제목, 지원사업명, 기업명, 선정년도 내용로 구분하여 안내합니다.
제목 줄기세포연구 10년, 이제 메디노의 시대가 열린다.
지원사업명 도전 K-스타트업 리그
기업명 ㈜메디노 선정년도 2018

줄기세포연구 10년,<br/>이제 메디노의 시대가 열린다<br/>줄기세포 치료제는 여러 질병을 적용할 수 있지만, 특히 신경계 질병인 뇌졸중, 척수 손상, 유아 뇌졸중 치료에 효과적이다. 이에 줄기세포를 활용하여 치료유전자를 발현함으로써 손상된 신경 조직을 재생시키고, 퇴행성 신경질환의 원인을 교정하여 혁신적인 치료를 이끈다.<br/><br/>㈜메디노에서 주목하는 퇴행성 신경질환의 치료비용은 내년 7.42%씩 성장하고 있다. 근본적인 치료방법이 없어 한 번 진단을 받으면 평생 동안 재활 치료를 받아야 하는 문제점이 있어 개인적인 불행일 뿐만 아니라 사회적 의료비용 또한 상당하다. 매년 퇴행성 신경질환 시장은 연평균 성장률이 7.42%다.(시장컨설팅업체 GBI 리서치 자료) 2022년에는 450억 달러의 규모로 크게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다. 국내의 경우도 2016년(국민건강보험통계) 뇌졸중과 척수손상 관련 의료비용은 1조6000억 원 및 260억 원에 달하는 등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.<br/><br/>INFO<br/>㈜메디노<br/>주경민 대표 (만 42세)<br/>A. 서울시 금천구 벚꽃로24길 26 에이스하이엔드타워클래식 424호<br/>H. www.medinno.co.kr<br/>투자금액:100억원<br/>고용인원:24명<br/><br/>지원사업<br/>2018년 창업선도대학<br/><br/>신약개발, 십 년 지대계<br/>메디노의 핵심 기술을 하루아침에 완성된 것이 아니다.<br/>주경민 대표가 2006년부터 줄기세포를 연구하여 10여 년의 시간을 투자하여 얻은 기술이다. 줄기세포를 연구하면 할수록 주대표는 이 기술이 실험실에서만 연구로 끝날 것이 아니라 실제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창업을 결심하게 되었다.<br/>“현재까지 뇌질환에는 특별한 치료제가 없습니다. 뇌가 회복이 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줄기세포가 없기 때문이죠. 분명히 새로운 치료제의 개발이 필요한 부분이었습니다. 그래서 뇌에도 줄기세포를 보충하게 되면 분명히 효과가 있을 거라 생각하여 연구개발을 시작하였습니다.”<br/>메디노의 창업 분야인 바이오 분야는 매출이 바로 창출되는 분야가 아니다. 바이오 분야는 장기 연구와 고액 투자를 요하고, 실패 시 위험부담이 크기 때문에 불확실성이 높다. 하지만 반대로 성공할 경우 상당한 시장성이 보장되기 때문에 신약개발은 긴 호흡으로 바라봐야 한다. 그렇기 때문에 바이오 분야의 창업은 더더욱 어렵기만 하다. 주 대표는 자신의 연구에 대한 자신감과 확신으로 메디노의 이름처럼 기술을 통해 메디컬 영역에서 이노베이션을 이루기 위한 노력을 다하며 바이오 창업의 좋은 표본이 되고 있다.<br/><br/>기술로 환자에게 다가서다<br/>주 대표는 의대를 졸업했지만 교수로 재직하며 연구와 강의만을 해왔다. 실제 진료를 보지 않아 늘 마음 한편에는 의사의 소임을 다하지 못한다는 불편함이 존재하였다. 그러한 생각은 메디노를 창업하면서 완벽하게 사라지게 되었다. 환자에게 꼭 필요한 치료제를 개발하면서 환자의 병을 치료하는 의사의 본업을 다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. 하지만 이러한 의사로서의 사명감과 달리 창업은 생각보다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. “창업을 시작하면서 나간 도전! K-스타트업 창업경진대회는 창업의 어려움을 몸소 느낄 수 있는 대회였습니다. 가장 어려웠던 부분이 상대에게 내 사업 아이템의 가치를 설명하고 설득하는 일이었는데, 제 기술을 상대방에 맞춰 쉽게 정리하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.” 그동안 전문지식이 있는 학생들에게 설명하는 것이 익숙해져 있어 초반에는 많은 어려움을 느꼈으나 주 대표는 곧 자신의 아이템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방법을 알게 되었다. 핵심 기술이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설명하면 되는 일이었던 것이다. 결국 주 대표는 심사위원들에게 자신의 기술을 제대로 어필하였고 도전 K-스타트업 창업경진대회에서 TOP 10에 선정되었다. 이후 메디노는 기술에 대한 충분한 가능성을 검증받아 약 100억의 투자를 받았고, 이제 임상실험에 들어가 3~4년 뒤 시장에 나갈 준비를 다하고 있다. 또 메디노는 그동안 생산시설이 없었는데, 얼마 전 시설에 대한 투자를 시작하여 생산시설을 완비하였다. 이제 메디노의 치료제가 실제로 줄기세포 치료제가 필요한 환자에게 공급되는 일만 남은 셈이다.<br/><br/>메디노의 사회적 역할<br/>주 대표는 신뢰를 줄 수 있는 기업을 목표로 성장을 준비하고 있다. 바이오 기업은 신뢰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직원과 대표 간의 친밀감보다는 회사의 경쟁력이 높아지는 것이 오히려 더 직원에게 이익일 것이라는 생각이다. 하지만 주 대표가 어려운 대표로 계속 남아 있는 것은 아니다. 주 1회 1명의 직원과 대화 시간을 가지며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고 있다.<br/>“저희 회사에서 일한 직원들이 다른 곳으로 갈 때, 메디노에서 일했다는 것 하나로 인정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. 그렇게 신뢰를 줄 수 있는 기업이자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성장하고자 합니다.”<br/>초고령화 사회가 다가오기 때문에 메디노의 전망은 밝다. 그리고 메디노가 해야 할 사회적 역할도 크다. 그동안 치료제가 없었던 뇌 분야의 치료제를 개발은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, 가족들도 경제적 부담이나 사회적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이다. 메디노가 그 사회적 순기능을 잘 이끌어 나가며 의대생들이나 의사사회에 사업적 롤 모델로 자리 잡을 것을 기대한다.